website free tracking
 

  • 축구
  • 농구
  • 야구
  • 배구
  • 기타
  • 프리뷰
  • 프리미엄
  • 해외
  • 오늘연예
  • 오늘이슈
  • 오늘유머
  • 오늘운세
  • 오늘포토

'윽박지르지도 못하고 뜨뜻미지근' 고우석, 1.1이닝 탈삼진 3개 2피안타 2사사구 1실점...최고 구속 여전히 150km

작성자 정보

  • 벳프리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윽박지르지도 못하고 뜨뜻미지근' 고우석, 1.1이닝 탈삼진 3개 2피안타 2사사구 1실점...최고 구속 여전히 150km



고우석
뜨겁지도 않고 차지도 않다. 윽박지름도 없다.

고우석의 현재 투구 내용이다.

마이애미 말린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잭슨빌 점보 슈림프에서 뛰고 있는 고우석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트루이스트 필드에서 열린 샬럿 나이츠(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트리플A팀)와의 원정 경기에서 1.1이닝 동안 2피안타 2사사구 3 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소속 팀이 7-3으로 앞선 8회 2사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고우석은 처키 로빈슨을 맞아 초구 커터를 던졌다가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윌머 디포에게 볼넷을 내줘 위기를 자초했다. 2사 1, 2루에서 상대한 윈튼 버나드에게도 커터를 던지다 중전 적시타를 맞고 실점했다. 후속 타자 잭 레밀라드를 삼진으로 잡고 더 이상 실점은 하지 않았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고우석은 선두 타자 마크 페이튼을 2루 땅볼로 처리한 후 카를로스 페레즈를 몸에 맞는 공으로 1루 출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브라이언 라모스와 제러드 월시를 삼진으로 처리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트리플A 평균자책점은 2.70에서 3.18으로 올랐다.

투구 내용은 인상적이지 않았으나 삼진을 3개 잡은 것에 만족해야 했다.

이 같은 투구 내용으로는 빅리그 콜업이 요원하다.

고우석의 투구에는 특징이 없다. 구원 투수라면 160km에 육박하는 직구를 갖고 있어야 한다. MLBTR에 따르면 고우석의 패스트볼은 KBO리그에서는 시속 98마일(157.7㎞)에 달했다. 하지만 샌디에이고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했을 때는 대부분 92~94마일(148.1~151.3㎞), 최고 95마일(152.9㎞)에 불과했다.

그렇다고 삼진을 잡아낼 수 있는 확실한 결정구가 있는 것도 아니다.

들쑥날쑥한 투구 내용도 문제다. 구원 투수는 꾸준함이 최고의 덕목이다. 지금의 고우석 구위는 트리플A에서는 어느 정도 통하겠지만 빅리그에서는 역부족이다.

샌디에이고와 마이애미가 그를 빅리그 전력 외로 분류한 이유다.

따라서 고우석은 빅리그 콜업에 연연해하지 말고 트리플A에서 자신만의 주무기를 연마해야 한다. 시간은 많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3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